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오늘의 뉴스

>  Good충주 >  미디어충주 > 오늘의 뉴스
작성일 2019-06-20 10:29:24, 조회수 94
Good충주 > 미디어충주 > 오늘의뉴스 상세보기 - 카테고리, 제목, 작성일, 내용, 파일 정보 제공
카테고리 보건과(보건소)
제목 충주 초교생 집단 설사 원인은 “노로바이러스”
작성일 2019-06-20 10:29:24
내용 - 11일 이후 추가환자 없고, 급식·조리도구에서 바이러스 발견되지 않아 -
(보건과장 감염병관리팀장 송재은, 850-3430)

충주시보건소는 지난 5일부터 7일 사이 충주의 한 초등학교에서 발생한 학생들의 집단설사 원인이 ‘노로바이러스’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시보건소에 따르면, 18일 충북도 보건환경연구원으로부터 구토, 설사 복통 등의 증상을 보인 학생 57명과 조리종사자(무증상) 9명에 대한 인체 검사를 실시한 결과, 학생 24명과 조리종사자 1명에게서 유전자형이 동일한 노로 바이러스가 검출되었다.

반면, 지난 3일과 4일 제공된 급식 및 조리도구, 지하수에서는 노로바이러스가 발견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 학교에서는 5일 전교생(797명)의 7.1%인 57명의 학생들이 집단설사 증세를 보였으며, 이중 18명이 병원치료를 받았다.

바이러스가 검출된 학생 대부분은 구토, 설사, 복통, 발열 증상 등을 보인 것으로 조사되었으며, 구토 및 설사로 인해 추가 감염이 이루어진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학교 측은 "학생들의 식중독 증세는 모두 사라졌으며, 11일 이후 추가 환자도 발생하지 않았지만, 지속적으로 모니터링을 실시하고 있다"고 전했다.

노로바이러스는 오염된 음식물이나 바이러스가 묻은 물건과 접촉을 통해 감염되는 식중독으로, 사람의 침, 콧물 등 분비물로도 쉽게 옮을 정도로 전염성이 높다고 알려져 있다.

예방백신 및 특별한 치료방법이 없고 재감염의 가능성도 높지만, 증상 발생 후 2~3일후엔 대부분 자연 회복된다.

보건소 관계자는 “노로바이러스는 계절에 상관없이 연중 발생하는 식중독의 원인이기에, 예방만이 최선의 방법이다”라며, “위생부서와 함께 집단급식소 조리종사자 및 시민을 대상으로 음식 섭취 전 철저한 개인위생교육 85℃ 고온에서 음식 충분히 익혀 먹기 등 식중독 발생 예방활동을 강화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파일
유형 및 이용허락의 범위 : [제4유형] 출처 표시
유형 및 이용허락의 범위 : [제4유형] 출처 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담당자 정보

담당자 정보

  • 담당부서 홍보담당관 이은양
  • 전화번호 043-850-5091
  • 최종수정일 2018.11.30

콘텐츠 만족도 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어느 정도 만족하셨습니까?

만족도 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