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종댕이길

>  추천!충주투어 >  충주여행 30선 > 충주호시내권
충주호시내권

충주호가 안내하는 행복한 둘레길

종댕이길

나무와 햇살, 물과 바람이 어우러진 길, 충주호를 어루만지며 걷는 종댕이길이다.
산허리를 휘감으며 이어지는 길이 순하고 부드러워 이끌리듯 걷다 보면 몸과 마음이 날개라도 단 듯 가벼워진다.
종댕이산이라 불리는 심항산을 한 바퀴 빙 돌아 걷는 행복한 둘레길이다.

종댕이길 표지 이미지

소개

친구가 되고 연인이 되는 길

길의 입구는 아름다운 시구를 들려주려는 시인처럼 수줍고 부드러운 인사를 건넨다. 여행자는 이 길을 천천히 걸으며 시 한 편을 몸으로 읽는다. 충주호의 푸른 물결이, 산모퉁이를 감싸는 나무들이 전하는 눈부신 시어가 싱그러운 호흡을 통해 전해진다. 이름도 정겨운 종댕이길이다

하늘에서 내려다보면 충주호 서쪽에 동그랗게 도드라진 얼굴을 담그고 있는 심항산. 충주의 진산으로 꼽히는 계명산 줄기의 이 산을 사람들은 ‘종당산’ ‘종댕이산’이라 불렀다. 정선 정씨 집성촌이자 시조를 모신 사당이 있었기 때문이다. 1985년 충주댐이 건설되면서 종당마을은 호반 위쪽으로 옮겨 자리를 잡았고, 옛 흔적은 물속으로 사라졌다. 전국 으뜸으로 꼽히던 대리석 광산은 폐광되고, 마을 사람들이 오르내리던 산길도 아래쪽은 호수에 잠겼다.

사람의 발길이 끊겼던 길, 오랜 침묵 속에 숨어 있던 길, 굴참나무 빽빽한 숲으로 변해가던 길이 2013년부터 ‘종댕이길’이라는 이름으로 여행자를 맞는다. 기다림이 길었던 만큼 탐방객에게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나무 한 그루, 무너져가는 돌무더기에도 이야기가 깃들어 사람들의 걸음을 붙든다. 산도 사람이 그리웠을까? 정겨운 품을 열고 어서 오라 손짓한다.

충주호가 한눈에 들어오는 마즈막재 주차장에서 오솔길을 따라 내려가면 아담한 생태 연못이 나온다. 전부터 있던 샘을 넓게 파서 연못으로 꾸민 것이다. 이 연못이 본격적인 종댕이길의 시작점이다. 오른편 나무들 사이로 충주호의 푸른 물이 언뜻언뜻 내려다보이고, 울창한 숲으로 이어지는 좁은 길이 눈앞에 펼쳐진다.

산허리를 휘감으며 이어지는 평탄한 길은 걷는 즐거움을 선물한다. 흙길의 부드러움이 발끝으로 전해지고, 한 모퉁이 돌 때마다 달라지는 새소리와 바람 소리가 귀를 즐겁게 한다. 태양의 열기를 가려주는 굴참나무, 소나무도 고맙다. 호흡이 길과 익숙해질 즈음, 오른편으로 우뚝 선 참나무를 만난다. 삼형제나무라 불리는 나무다. 종댕이길에서는 삼형제나무를 자주 만나는데, 사이좋은 형제처럼 한 뿌리에서 세 줄기로 자라났다

몇 걸음 더 걸으면 커다란 돌탑이 반긴다. 종댕이길을 내면서 나온 돌로 쌓은 탑이다. 자세히 보면돌의 모양이나 감촉이 일반 돌과 다르다. 기품 있는 색에 반들반들 윤이 난다. 폐광된 대리석 광산에서 나온 돌이다. 넉넉한 벤치가 되는 돌도 있다. 길을 막는 돌로 보기 좋게 탑을 쌓고 쉼터로 만들었다.

호수 가까이 세워진 두 조망대와 시원한 바람 속에 풍류 시인이 되어보는 망계정, 너와지붕을 얹은 쉼터에서 충주호 물빛을 여유롭게 바라보며 길동무와 이야기를 나눠도 좋다. 별말 없이 눈빛 으로, 웃음으로 나누는 교감이 고맙고 소중한 시간이다. 나지막한 종댕이고개를 넘으면 멀찍이 흐르던 충주호가 가까워진다. 종댕이고개를 한 번 넘을 때마다 건강 수명이 한 달씩 늘어난다는 안내 문구가 재밌다.

“숲 해설이 없는 날은 해설가들끼리 종댕이길을 걸어요. 오늘은 무슨 꽃이 피었나, 엊그제 비가 왔는데 충주호 수위는 좀 올라갔을까 얘기하면서요. 종댕이고개 넘은 횟수로 따지면 100년도 더 살 것 같은데요.” 숲 해설 안내소에서 근무하는 김순희 숲해설가의 얘기다.

종댕이길에서 자주 만나는 삼형제 참나무 이미지 종댕이길에서 자주 만나는 삼형제 참나무
심항산에서 난 대리석으로 만든 돌탑 이미지 1
종댕이길의 시작 이미지 2
종댕이길로 들어서는 길 이미지 3
  • 1심항산에서 난 대리석으로 만든 돌탑
  • 2종댕이길의 시작
  • 3종댕이길로 들어서는 길

숲 해설 안내소에서 근무하는 김순희 숲해설가의 얘기다.

호수의 풍광이 그림처럼 펼쳐지는 제2조망대를 지나 출렁다리로 가는 길은 ‘깔딱 고개’라 부를만큼 경사가 급한 계단이다. 쉬엄쉬엄 오르다 보면 계단을 놀이터 삼아 오가는 청서와 다람쥐도 만나고, 그늘 아래 피어난 산수국이나 벌개미취 같은 들꽃도 만난다

종댕이길의 명소가 된 출렁다리를 지나 가파른 계단을 좀더 오르면 숲 해설 안내소와 생태 연못 갈림길이다. 생태 연못 쪽으로 길을 잡아 마즈막재 주차장으로 가면 된다. 총 거리는 약 8.5km,아이들과 함께 간식도 먹고 쉬엄쉬엄 걷는다면 세 시간 정도 잡아야 한다

종댕이길은 잠시 소원하던 친구와 마음을 나누고, 오래된 연인들이 사랑의 대화를 하는 길이다. 가족과 즐거운 추억을 만드는 길이다. 길에 몸을 맡기고 걷다 보면 충주호의 물결이, 울창한 숲이 넉넉한 시간을 선물한다.

위부터 충주호 전망 엘리베이터와 댐 정살길, 충주호반을 달리는 보트, 종댕이길의 제 1조망대 이미지 위부터 충주호 전망 엘리베이터와 댐 정상길, 충주호반을 달리는 보트, 종댕이길의 제 1조망대
충주호를 만나는 또 다른 길

마즈막재 주차장에서 충주댐으로 가는 길은 봄날 벚꽃이 장관이다. 충주나루가 있는 건너편으로도 꽃길이 이어진다. 여름이면 초록색 그늘이, 가을에는 고운 단풍이 터널을 이룬다. 10km에 이르는 드라이브 코스로, 충주호의 풍광을 마음에 담고 가는 길이다.

충주댐 물문화관에 가면 댐 정상길(공도교)로 내려가는 전망 엘리베이터를 탈 수 있다. ‘내륙의 바다’라 불리는 충주호를 조망하는 방법이다. 엘리베이터를 타고 내려가 댐 정상길을 걸으면 충주호 물결이 가슴으로 와락 안겨든다.

‘숲에는 도심보다 최고 200배 맑은 공기와 음이온이 있다. 공기를 더 깨끗하게 하는 피톤치드와 마음을 가라앉히고 기분 좋게 만드는 테르펜 등이 가득하다. 숲이 품은 이런 물질들이 몸과 마음을 건강하게 한다. 삼림욕하기 좋은 때는 오전 10시나 오후 2시쯤이다.’ 삼림욕에 대해 적어놓은 안내판 문구를 빌리지 않아도 숲 그늘 아래 계곡에 있는 몸이 좋은 걸 먼저 느낀다.충주댐을 지나 충주나루를 향해 가는 도로도 드라이브의 낭만을 즐기기에 부족함이 없다. 휴게소 와 공원이 있어 손에 잡힐 듯 가까운 충주호를 바라보며 여유를 만끽할 수 있다. 자전거 타기를 즐기는 사람이라면 충주호 라이딩을 적극 추천한다. 남한강 자전거길과 연결되어 물길을 따라 두 바퀴로 달리는 즐거움을 누릴 수 있다.

추천! 하루여행코스

  • 출발
  • 충주자연생태체험관
  • 조동리선사유적박물관
  • 충주댐 물문화관
  • 종댕이길
  • 수안보온천

오시는길

여행정보

여행정보 테이블
대중교통, 자가운전, 맛집, 숙소로 구분하여 안내합니다.
대중교통

충주공용버스터미널 농업기술센터 정류장에서 514번(용관,시외버스터미널), 515번(터미널,국민은행) 버스 타고 마즈막재삼거리 주차장 하차.

자가운전

건국대사거리에서 중원대로 따라 이동, 사과나무사거리에서 수안보.장묘시설관리소 방면 우회전, 사직로 따라 1.6km 이동한 뒤 좌회전, 사직로 따라 4.9km 이동, 마즈막재삼거리에서 좌회전, 마즈막재 주차장.

맛집
  • 거궁회관 : 붕어찜.송어야채비빔회.쏘가리매운탕, 동량면 조동1길 69. Tel.043)851-3773
  • 마당가든 : 메기찜.쏘가리매운탕, 동량면 지등로 441. Tel.043)851-4077
  • 남한강횟집 : 야채비빔회, 동량면 호반로 7. Tel.043)851-2544
숙소
  • 계명산자연휴양림(휴양림) : 충주시 충주호수로 1170 / Tel.043)850-7313 / Homepage. http://www.cjfmc.or.kr/gmf/index.do
  • 파로스펜션(펜션) : 동량면 호반로 789-30 / Tel.043)852-1644 / Homepage. www.parospension.com
  • 발렌타인(모텔) : 동량면 동산로 54 / Tel.043)852-8252

안내

문의

종댕이길 출발점

  • 충주시 종민동 마즈막재 주차장.
  • 문의 : 043)850-5823(충주시청 산림녹지과)

참고문헌과 자료

담당자 정보

담당자 정보

  • 담당부서 산림녹지과
  • 전화번호 043-850-5823
  • 최종수정일 2019.02.21

콘텐츠 만족도 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어느 정도 만족하셨습니까?

만족도 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