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농경실

>  전시관안내 >  조동리선사유적박물관 > 농경실
  • 페이스북 공유
  • URL 복사
  • 프린트하기

조동리 농경실

박물관 2충에 위치한 농경실은 농경문화를 주제로 구성하였으며, 4개의 칸으로 나누어져 있습니다.

조동리 농경실 유물 사진

"재배곡물의 기원"에 대해 설명되어 있는 입구 부분의 칸으로 시작하여, 구석기, 신석기, 청동기의 시대별 "선사시대의 농경"이 두 번째 칸의 내용이다.세 번째 칸에는 "선사시대 곡물출토 유적" 과 "출토 곡물로 본 조동리의 유적" 에 대한 내용으로 사진과 영상 등 다양한 방법으로 전시되어 있으며, 마지막 칸에는 "조동리의 농경유물"이라는 내용으로 출토된 농경 유물들이 전시되어 있다.
농경이 시작되기 이전 사람들은 숲과 강 그리고 바다에서 사냥을 하고 나무열매와 식물의 씨앗 등을 따먹거나 물고기를 잡으며 살았다.
이런 채집·수렵생활은 한곳에 오래 머물게 되면 먹을 것이 없어지게 되므로 이곳저곳을 이동하며 생활해야 했다.그러나 사람들이 식물의 씨앗을 뿌리고 그 열매를 수확하는 ‘농경’을 시작하면서 생활모습이 바뀌어 가기 시작했다.

조동리 농경실

학자들의 연구로 이것들은 선사시대 순화(domestication)·재배(cultivation)·농경(agriculture)으로 밝혀졌다. 이 가운데 순화단계는 자연적으로 이루어진 늪지와 같은 곳에서 이루어 졌으며 여기에서 조금 더 발전하여 쟁기와 보습을 이용한 재배농사로 발전되었는데 이 시대가 신석기시대로 해석된다. 이렇게 해서 만들어진 시대와 문화의 큰 혁명을 "신석기 혁명"이라고 부른다. 이러한 발달 단계를 거쳐 본격적인 농사도구를 사용하는 농경단계와 청동기시대에 발달하였다.

담당자 정보

담당자 정보

  • 담당부서 박물관 윤병엽(학예연구사)
  • 전화번호 043-850-3926
  • 최종수정일 2017.08.11

콘텐츠 만족도 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어느 정도 만족하셨습니까?

만족도 조사